2011년 4월 28일~5월 13일에 네팔 마나슬루 라운드 트레킹을 다녀왔습니다.

그동안 네팔 히말라야를 십 여 차례 다녀왔지만,
마나슬루 라운딩은 그 어느 곳보다 울림이 크고 진한 여운이 남는 곳이었습니다.

사람들의 차림은 남루했지만, 눈빛은 더없이 맑고 순박했으며
계곡을 따라 이어지는 길은 사람의 발길이 많이 닿지 않아 투박했지만, 고즈넉했습니다.

이제서야, 히말라야의 깊은 속내를 조금 들여다 보았구나! 하는 마음으로 돌아왔습니다.
마나슬루 라운드 여정의 일부를 사진으로 올립니다.



부디 간다키 강(Budhi Gandaki Nadi)의 깊은 협곡



병풍처럼 드리워진 기암괴석



갭(Ghap, 2160m) 들머리의 마니석



쇼가온(Syogaon, 2950m)에서 바라본 마나슬루 북벽(Manaslu North, 7157m)



마나슬루 북벽을 바라보며 휴식을 취하는 일행들



로가온(Lhogaon, 3180m) 들머리



로가온(Lhogaon, 3180m)의 길



마나슬루 북벽 아래 아름다운 마을, 시알라가온(Syalagaon, 3520m)



시알라가온(Syalagaon, 3520m)의 롯지



사마가온(Samagaon, 3530m)에서 바라본 마나슬루 북벽



영혼의 산, 마나슬루(Manaslu, 8163m)



왼쪽으로 가면 라르캬 라, 오른쪽으로 가면 티베트
갈림길에 위치한 삼도(Samdo, 3690m)



라중 히말(Lajyung Himal)



데레이 라무르! (매우 좋아!)



다람살라(Dharmashala, 4470m) 가는 길



슬며시 고개를 내미는 마나슬루 히말



마나슬루 지역에서 제일 높고 큰 고개, 라르캬 라(Larke La, 5106m)



라르캬 라의 왼쪽에 우뚝 솟은 라르캬 피크(Larke Peak, 6249m)



라르캬 라의 오른쪽 봉우리, 힌두 히말(Hindu Himal, 6425m)



라르캬 라를 넘어 빔탕가는 길



설봉에 둘러쌓여 있는 고즈넉한 마을 빔탕(Bimtang, 3720m)



수려한 미봉, 풍게 히말(Phungge Himal, 6538m) #1



수려한 미봉, 풍게 히말(Phungge Himal, 6538m) #2



수려한 미봉, 풍게 히말(Phungge Himal, 6538m) #3



마르샹디 강(Marsyangdi Nadi)의 깊은 협곡



터벅터벅 떠나는 마음은 이미 히말라야를 그리워하고 있으니, 어찌할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Jorb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진을 보고 있자니 부럽다는 생각이 듭니다.
    트레킹하시는 모습이며 히말라야의 설경이..

    2011.05.25 15: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kyungrea

    라마스떼...
    함께해서 즐거웠습니다.
    다시한번 느끼게 하는 사진 넘 멋있네요.
    수고 하셨습니다....

    2011.05.26 00: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반갑습니다. 이제야 그동안 집을 비워놨던 이유가 밝혀졌네요. 짐작은 했었지만.... 마나슬루 라운딩 사진을 멋지게 담아오셨네요. 역시 산 사진이 참 좋습니다.

    2011.05.26 07: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마지막 글 ...
    이미 히말라야를 그리워 하고 ...
    가슴에 팍~ 와 닫네요

    덕분에 마나슬루에 갈 수 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힌두히말이 6,000m가 넘었네요?
    라르케 라에서 조금만 가면 오를 수 있다고 생각했었는데 ^&^

    2011.05.26 10: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임경철

    즐감했습니다. 정말 또 가고싶어요. 병 나겠네요. 상사병.

    2011.05.27 15: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225

    이미 히말라야를 그리워하고 .. = 곁에 두고도 보고싶다 ...
    연애하냐 ??

    2011.05.30 13: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정명호

    하는 것 없이 어영부영하다
    이제야 블로그에 들어왔읍니다

    역시 전문가의 수준은 다릅니다
    사진을 보면서 함께 했던 15일간
    참으로 행복했던 시간이었읍니다

    언젠가 기회가 닿으면
    다시 뵙게 되기를 기대합니다

    2011.05.31 13: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이영희

    조르바님
    더욱 멋져보이십니다.
    꿈같군요^^

    2011.06.20 11: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비밀댓글입니다

    2011.08.11 11:5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