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랑탕 히말라야는 네팔 히말라야의 중심으로, 카트만두의 북쪽에 자리잡고 있다.
카트만두와 가장 가까우면서 장엄한 히말라야의 설산뿐만 아니라
울창한 산림과 희귀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어서 네팔에서 최초로 지정된 국립공원이다.

안나푸르나의 아기자기하고 울창한 계곡과 에베레스트의 장엄한 설산을
동시에 엿볼 수 있는 곳이 바로 랑탕계곡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 샤브루 베시(1,460m)

2007년 4월 8일. 카트만두에서 버스를 타고 구불구불한 길을 8시간여 달려 샤브루 베시에 도착한다.
한국에는 아직 널리 알려지지 않았지만, 히말라야 개방과 더불어 많은 트레커들이 찾고 있는,
대다수의 사람이 라마불교를 믿는 활기찬 마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드 샤브루 베시

뉴 샤브루 베시와 다리를 사이에 두고 있는 마을로
예전에는 지역의 중심이었지만 새로운 마을에 그 자리를 내어주고
한적한 거리에 동네 꼬마들의 웃음만이 가득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스한 햇살아래, 달콤한 낮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 한 잔 마시며 쉬어가기 더없이 좋은, 랜드 슬라이드 롯지(1,660m)


사용자 삽입 이미지

히말라야의 빙하가 녹아서 흐르는 옥빛의 랑탕계곡
재잘재잘 끝없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나가는 비를 피해 바위 밑에서 잠시 쉬어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룻밤 신세지고 갈 라마호텔(2,340m)
온 마을에 롯지가 열 채 남짓한데 이름이 온통 '라마호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을 찍어도 무심하게 먹는 것에 열중하는 꼬마
'세상 뭐 있수, 다 먹고 살자고 하는 노릇'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리바리 짐을 잔뜩 멘 아낙들이 아침부터 어디론가 길을 나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뭇가지 사이로 랑탕 히말이 인사를 건넨다.
'자네 왔는가, 한껏 즐기시게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울창한 숲과 온갖 새들의 조잘거림
홀로 가는 저 나그네의 길이 무료하지 않으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라타 벨라(3,020m)에서 한가로운 오후를 만끽하고 있는 일행분들
'따사한 햇살, 한없이 맑은 공기, 부러울 게 없노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랑탕 히말라야의 주봉, 랑탕2봉(6,571m)과 랑탕리룽(7,245m)
구름에 가려서 더 신비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랑탕(Langtang, 3,300m)

따망족의 오래된 가옥과 풍습이 그대로 남아있는 마을로
나무로 집을 지어서 1층은 외양간, 2층은 주거용으로 사용하는 따망족의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
큰 마을임에도 한적하고 조용하다.
 

신고


Posted by Jorb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마호텔에도 원조가 있을까요^^

    2009.02.10 16: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일 낡고 오래되 보이는 롯지를 보고 이게 진짜 아니냐고 물었더니, 가이드도 모르겟다고 하더군요. ㅎㅎ
      우리처럼 원조를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듯 하구요. ^^

      2009.02.11 09:29 신고 [ ADDR : EDIT/ DEL ]
  2. 설산의 저 아름다움이라니... 사진만 봐도 스트레스가 확 풀려요.
    직접 가서 보신 분들은 얼마나 좋으셨을까요.

    2009.02.12 06: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늘은 랑탕까지 댕겨가셨군요. ^^
      여기서부터 랑탕 히말라야의 설산이 제대로 보이기 시작합니다.

      소천님도 내친김에 가셔서 직접 보시죠? ㅎㅎ

      2009.02.12 21:34 신고 [ ADDR : EDIT/ DEL ]
  3. 언제봐다 좋은 눈덮힌 설산
    구름에 신비함을 감추고 있는 설산의 매력은 가히 여행자의 가슴을 흔들고도 남음이 있다.
    안나푸르나, 히말라야... 그 이름만으로도 얼마나 많은 여행중독자들의 마음을 끌어 당기는지..

    조르바님 덕분에 방에 앉아 히말라야 구경 잘하고 있읍니다.

    2009.12.19 13: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말씀처럼 설산이 품고있는 무한매력은 항상 여행자의 마음을 뒤흔들고 설레게 하는 듯 합니다. ^^

      2009.12.20 11:59 신고 [ ADDR : EDIT/ DEL ]
  4. milenalee

    안녕하세요?
    자유로움이 사진, 글귀마다 느껴져서 읽으면서 내내 행복했습니다
    9월이나 10월즈음에 혼자서 랑탕을 걷고 싶은데 여행사를 통하지 않고 트레킹을해도
    길을 잃거나 사고를 당할 염려가 없는가해서요
    가이드없이 들어갈수 있는지요?
    킬리만자로와 남미의 또헤델빠이네 그리고 호라이마 산을 가보았습니다
    조금 가르쳐 주십시요

    감사합니다






    2014.05.03 01: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