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차카 여행의 마지막 날, 아바차 만(灣) 앞에 펼쳐진 베링 해(Bering Sea)로 크루즈 및 낚시를 나갑니다.

베링 해는 시베리아 북동부와 북아메리카의 알래스카를 가르는 북태평양의 바다를 일컫는데, 위로는 북극해와 맞닿아 있습니다
1648년에 세묜 I. 데주뇨프가 이끄는 러시아 선단이 처음 탐험했으며, 1728년에 이 해역을 다녀간 덴마크 선장 비투스 베링의 이름을 따서 베링 해라고 명명되었다고 합니다.

베링 해에는 식물과 해양생물이 풍부하여 연어·청어·대구·가자미·스테놀랩가자미 등이 대량으로 잡히고,
베링 해의 섬들에는 물개와 해달이 서식하고, 북부 해역에는 바다코끼리·바다표범·바다사자 등이 살고 있습니다.

 

캄차카 반도의 주도(洲都)이자 경제의 중심지인 페트로파블로스크, 아바차 만(灣)에서 배를 기다립니다.



현지 여행사에서 크루즈라고는 하는데, 타는 건 물고기잡이 배입니다. ^^;



모비딕을 잡을 기세로, 낚시대를 일발장전하고 바다로 나아갑니다.





비록 배는 후질지언정,
뒤로 펼쳐지는 캄차카의 화산과 푸른 하늘, 청정한 바다가 더없이 아름다워, 크루즈하는 기분이 사알 납니다. ^^'





드넓은 바다에 외로이 떠있는 작은 섬에는 갈매기들이 무리지어 살고 있습니다.
베링 해의 섬에는 물개와 해달도 서식하고 있다고 하는데, 그것들은 먼 바다로 나가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아숩게도...





한 시간 여를 달려서, 수많은 갈매기가 뛰노는 커다란 섬 근처의 잔잔한 바다에 배를 정착합니다.
 



희한하게 생긴 섬, 휘황찬란한 구름, 그저 바라만 봐도 좋습니다.



하지만 고기를 낚으러 나온 길! 한 분, 두 분, 낚시대를 드리웁니다.




고깃밥을 뿌리고, 십분 여 지나자, '와우', '앗싸' 여기저기서 환성이 튀어나옵니다.
낚시대를 드리우는 족족 물립니다. 이건 뭐, 거저먹기가 따로 없습니다. ^^'



아무리 거저먹기라고 해도, 물고기를 잘 다뤄야 하는 법!
오랜 낚시경력으로 발군의 실력을 뽐내셔서, 오늘의 베스트 오브 베스트로 뽑히신 선생님 ^^



바닥에 뒤둥구는 물고기들 중에, 토실토실한 것을 골라



스삭스삭, 회를 쳐서




러시아 국민소주, 보드카 한 잔을 곁들이니 '캬~ 조오타!'



한잔 술에 붉게 달아오른 조르바는, 선실 위로 올라가 한동안 바다바라기가 됩니다. ^^*



선상의 파티가 끝나고 배를 돌려, 페트로파블로스크로 향니다.





일년 내내 눈을 덮고 있는 활화산들과 드넓고 푸른 바다가 아름답게 어우러진 곳, 캄차카!

간헐천, 온천 등 쉽게 접하기 힘든 화산지대의 독특한 풍광캄차카의 대표적인 원추화산인 아바친스키 트레킹
반도를 가로지르는 강에서 즐기는 래프팅과 연어 낚시, 그리고 청정해역 베링 해에서 즐기는 크루즈와 바다낚시...

캄차카 여행후기를 올리는 이 순간에도, 그 곳이 더없이 그립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Jorb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캄챠카는 정말 환상적인 곳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

    2009.09.08 07: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관광 인프라가 부족한 것이 흠인데, 인프라만 더 갖춰지면
      정말 환상적인 관광지가 될 수 있을 듯 해요. ^^

      2009.09.10 23:48 신고 [ ADDR : EDIT/ DEL ]
  2. 해피아름드리

    눈이 호강하고 갑니다..
    부러워요^^ ㅎㅎ..
    오늘도 화이팅요^^

    2009.09.08 08: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넵, 해피님도 화이팅이요~ ^^
      너무 답이 늦은 듯 하지만요 ㅡㅡ;

      2009.09.10 23:49 신고 [ ADDR : EDIT/ DEL ]
  3. 맑은 바다 뒤로 보이는 캄차카 화산과 푸른 하늘이 절정이네요!
    조르바님 덕분에 멋진 경치 잘보고 갑니다. 멋진 하루 되세요!

    2009.09.08 09: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바다에 나갔을 때 날씨가 너무나 좋았습니다.
      방문과 댓글 감사합니다. ^^

      2009.09.10 23:49 신고 [ ADDR : EDIT/ DEL ]
  4. 참, 절경에다가 바다낚시까지.....멋집니다.

    2009.09.08 09: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설산이 참 멋집니다.
    잘 보았습니다.

    2009.09.08 09: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위도가 높아서 일년내내 저리 덮여있답니다.
      기회가 닿는다면 겨울에 한번 찾아가고 싶습니다. ^^

      2009.09.10 23:50 신고 [ ADDR : EDIT/ DEL ]
  6. 경치가 예술이네요.
    저런 곳에서 회랑 소주..ㅋㅋ 생각만해도 좋네요. ^^

    + 조르바님 현지인으로 착각했다는...━.━ㆀ

    2009.09.08 09: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구름 위로 산이 떠 있는 듯한 착각을..
    잘 보고 갑니다~

    2009.09.08 10: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런 산능선을 걸으면, 말 그대로 구름위의 산책이죠. ^^
      방문과 댓글 감사합니다. ^^

      2009.09.10 23:52 신고 [ ADDR : EDIT/ DEL ]
  8. 어신려울

    우와~~감탄사가 절로 납니다...
    이렇게 아름다운 사진을 보다니~~~

    2009.09.08 10: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태탕

    산에만 다니는줄 알았는데 여기는 언제 갔다 왔는가? 푸른 바다위 선상에서의 갓잡은 횟감이라..... 한잔술에 빨개진얼굴과 푸른 색의 하늘과 옷이 참 잘어울리네...역시 조르바는(?) 여행할때 진정한 멋이 나는구먼..

    2009.09.08 13: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그저 감탄사 연발입니다.
    댓글 쓰기마저 두려워지는 멋진 사진들 잘 보고 갑니다.
    여행의 진정한 의미를 보고 가는듯 합니다.

    2009.09.08 17: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캄차카.. 정말 멋지고 아름다운 곳이었습니다.
      저도 짧게 다녀왔는데, 더 머물고 싶었던 곳이구요. ^^

      2009.09.10 23:53 신고 [ ADDR : EDIT/ DEL ]
  11. 참 행복한 모습이 얼굴에 다 쓰여있네요~~ 부럽습니다.
    행복과 함께 건강도 챙겨오신 듯 합니다.

    아, 그리구요. 저희 "제1차 책나눔, 공동기부" 행사를 진행 중에 있어요.
    엮인 글을 읽어보시고, 심사숙고하셔서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2009.09.08 19: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역시 초하님은 썬글라스 너머 눈빛도 꿰뚫어 보시는군요. ㅎㅎ
      네 엮인 글 읽어보고 동참하도록 하겠습니다. ^^

      2009.09.10 23:54 신고 [ ADDR : EDIT/ DEL ]
  12. 오 오늘도 낚시를...ㅎ.ㅎ

    2009.09.08 21: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멋진 곳입니다.
    물고기도 물고기지만;; 마지막에 구름 뒤로 보이는 산이 최고입니다.^^

    2009.09.08 22: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산 아래서만 바라보다, 바다로 나가서 보니, 더없이 아름다웠습니다.
      블루버스님 방문과 댓글 감사합니다. ^^

      2009.09.10 23:55 신고 [ ADDR : EDIT/ DEL ]
  14. 그러고 보니 조르바님 블로그에서 바다를 보게 되니
    뭔가 이색적이네요 ^^

    2009.09.11 15: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낚시대 던져놓고 경치만 바라보고 있어도 취할 것 같네요. ^^

    2009.09.12 00: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서 전 낚시보다 바다바라기를 오래하고 있었어요. ㅎㅎ

      2009.09.12 07:19 신고 [ ADDR : EDIT/ DEL ]
  16. 아 진짜...

    배 위의 출조 장면은 거제도 앞바다 나가는 거랑 비슷하네요^^
    배 위에서 저렇게 회 쳐 먹는 맛 진짜...죽음인데...
    (바다낚시 따라다니는 거 좋아했거든요~)

    2009.09.12 03: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바다낚시 좋아하시는군요. ^^
      전 바다낚시 나간 건 처음이었어요. 싱싱한 넘을 바로 회치니 살살 녹는게 정말 쥑이더군요! ^^

      2009.09.12 07:20 신고 [ ADDR : EDIT/ DEL ]
    • 밤 낚시 또는 새벽에 나가서 바다 위에서 해 뜨는 거 보는 것도 회맛 만큼 쥑여요~

      2009.09.12 23:27 신고 [ ADDR : EDIT/ DEL ]
  17. 캄차카 어떻게 가신건가요?블라디보스톡 통해 나신건지 ? 경비는 얼마나 드셨는지?
    물고기 잘 잡으셨나요?^^
    캄차카는 저의 버킷리스트라 사진만 봐도 설레는 곳이네요. 답변 부탁드립니다

    2014.07.13 23: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강대진

    캄차카에 관심을 가지다 보니 여기까지 왔네요^^
    캄차카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데 우와는 아직 여건이 덜 되어 있네요.
    저는 페트로파블로브스키에 베이스캠프를 치고 화산과 간헐천등으로 트레킹과
    쿠릴호수 클루치에도 가보고 싶고 헬기투어도 해보고 싶은데요
    캄차카여행에 도움주실 정보 있으시면 부탁드리겠습니다.

    2015.02.23 00: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